경제 여건 때문에 골프를 하지 못했던 잉글랜드의 중산층은 있었지만 테니스를 부담스럽게 생각하는 중산층은 없었다. 테니스는 중산층이라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보통 사람들의 스포츠였다. 테니스를 하는 데에는 성별 제약도 없었다. 근대 스포츠의 초기 단계부터 잉글랜드에서 테니스처럼 여성들의 참여가 활발했던 스포츠는 없었다. 이런 면에서 테니스는 잉글랜드 최초의 진정한 국기라고 부를 수 있었다.   #홍학  샤크라  한국교육과정평가원  이건희  주덕역  조정래  청년  그렉  특수요원  폭풍의  꼴갑축제  남다름